티스토리 뷰

지하철 2호선 선릉역과 삼성역 중간 포스코 센터 바로 옆에 붙어 있는 하동관 대치점에 다녀왔다.

건물 지하에 주차가 가능하긴 한데 열악하며 30분만 무료 주차가 가능하다.

 

하동관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것은 설렁탕을 잘하는 집을 찾던 때였다.

물론 영업시간이 맞지 않아서 가보진 못했었지만.. (저녁으로는 먹을 수가 없다. ㅋ)

그렇게 기억하고 있었던 하동관이 설렁탕이 아니라 곰탕 전문이었다.

설렁탕과의 차이라면

설렁탕은 뼈를 푹 고아낸 진득한 국물이 제맛이고 곰탕은 맑은 국물에 좋은 고기맛이랄까?

설렁탕도 곰탕의 하나인만큼 큰 차이는 없다.

 

파는 푸짐하지만

 

김치는 그릇이 작아서 몇번 리필해야 했다.

내가 김치를 그다지 많이 안먹는 편인데도..

 

곰탕(특)에는 고기와 내포(내장의 포)가 같이 나온다.

난 육해공군 어떤 것이든 내장은 싫어서 패스 -_-/

 

곰탕(일반)은 고기만 나오는줄 알았는데

고기와 내포중 하나를 선택하면 그 하나만 나온다고 한다.

아무튼 곰탕은 밖에서 사먹어 보긴 처음이라 설렁탕 맛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국물이 참 맑고 깔끔한게 신기했다.

 

어떤 전략에 의해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지만

이곳 곰탕의 특징 중 하나는 국물이 뜨겁지가 않다는 점이다.

나오는 즉시 크게 퍼먹어도 입안이 데일 염려가 없다.

바로 먹기 좋도록 온도를 맞춘건지 아니면 빨리 먹고 빨리 가라는건지..?

 

여름이라 에어컨도 잘 틀어져 있고 국물도 이미 적당한 온도로 나오니 금방 식어버릴까봐,

또 엄청난 손님들 기다리는 걸 보면 천천히 먹는 건 여의치 않다.

최근 몇 년을 통틀어 가장 정신 없이 해치워버렸던 한 끼..

당연히 주차료는 30분 이내 공짜 처리됐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