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찾아 먹기

영덕 대게

todal 2008. 4. 14. 21:42

축제중이었던 강구항

어쩌면 축제 특수가 지나간 이번 주부터가 더 저렴하고 한적하게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지 모르겠다.

 

 

여기저기서 대게 찌는 모습만으로 군침이 돌기 시작

 

대게는 크기에 따라 가격이 무지하게 차이났다.

몇 만원에 몇 마리부터, 십여만원에 한 마리까지..

사진으로나 실물로도 크게 차이나지 않는 두 마리지만 왼쪽은 12만원, 오른쪽은 5만원이다.

(영덕 대게를 대표할만한 대게에는 사진 왼쪽 처럼 집게발에 노란색 끈이 메어져 있음)

 

먼저 나온 반찬들은 찬밥 신세였다.

석화 말고는 거의 다 남겨버린..

 

항구쪽에서 25,000원에 5마리를 사고 식당에서 3만원짜리 하나를 추가, 총 6마리를 삶았다.

3만원짜리에 다리가 하나 빠졌길래 자리값은 공짜~ ㅋ

작은 것들은 먹을게 없지 않을까 그냥 큰 거 먹는게 좋을거 같은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다.

큰 것을 권할때는 영덕 대게의 참맛을 느끼려면 이 이상급은 드셔야 한다고 말하지만

작은 것들에 관심을 보이면 큰게 속이 빈 경우도 있다면서 작다고 살 없으면 바꿔주겠다고 한다. ^^

 

 작은 대게의 단점

→ 시푸드 레스로랑에서 했던 것 처럼 마디를 꺾어 간편히 먹는 방법을 쓸 수 없다.

하지만 친절한 점원분들이 바로 먹기 좋도록 이렇게 손질해주신다.

 

일단 4마리만 잘라달라 하고 나머지 두 마리는 직접 손질해 가며 먹었다.

25,000원에 5마리와 3만원짜리가 맛 자체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다만 더 큼지막한만큼 먹을때 편하다는거?

 

뚜껑(?)은 나중에 밥을 시키면

 

밥그릇으로 쓰인다. ㅋ

 

대게는 무턱대고 많이 먹기보다는 맛나게 먹을 수 있을 만큼만 적당히 먹는 게 좋은 것 같다.

내가 꽃게나 대게 다 많이 좋아하지만 게가 본래 비린 부분이 있다 보니 대량으로 먹다보면 쉽게 질리게 되더라.

'찾아 먹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탕 전문 '하동관' 강남분점  (0) 2008.08.18
여름엔 냉짬뽕! 마담밍  (0) 2008.07.29
영덕 대게  (0) 2008.04.14
초밥, 참치 전문점 '은행골'  (0) 2008.03.16
어랑 손만두국 - 이북식 만두 전문점  (0) 2008.01.14
파삭파삭(Pasak Pasak)  (0) 2007.12.2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