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카마쓰 여행에서 호텔은 도미 인 다카마쓰 추오고엔마에로 정했다.

도미 인은 일본 여행을 계획하면서 자주 보기는 했지만 실제로 묵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다카마쓰에는 2008년 4월에 오픈한 도미 인 다카마쓰와

2018년 8월 오픈한 도미 인 다카마쓰 추오고엔마에가 있다.

아무래도 새 호텔인 추오고엔마에가 조금 비싼 편인데 큰 차이는 아니다.

지금도 궁금한 점은 조식 가격(800엔 vs 1,500엔)

후기로는 크게 다른 점이 안 보이는데 가격은 거의 두 배다.


도미 인 다카마쓰 추오고엔마에(중앙공원)



중앙공원 남쪽에 붙어있고 옆에 주유소, 뒤에 주차장이 있다.

렌트를 했으면 마지막 날 주유하고 출발하기 좋다.

5월 부터 하루 주차가 1,000엔에서 1,500엔으로 인상됐다.

건널목만 건너면 훼밀리마트가 있다.


세면대는 욕실 앞으로 분리되어 있다.



전체 123 객실 중 4개 밖에 없는 재패니즈 웨스턴 스타일 룸


도미 인 중에서는 상당히 넓은 26㎡

창문도 열린다!


21시부터 제공되는 요나키 소바

짠 걸 싫어해서 라멘도 소유, 시오는 시도도 안 하는데 요나키 소바는 진하면서도 담백해서 마음에 들었다.


온천은 최장층에 있으며 남자는 방키로, 여자는 매일 바뀌는 비밀번호로 출입한다.

객실 TV에서 혼잡도를 확인할 수 있는데 이틀 간 계속 한가했다. (많아도 10명 이하)


이틀간 먹은 조식






조금 과장하면 맛집 안 찾아다녀도 될 정도로 만족도가 높았다.

우동은 가케와 자루가 제공되는데 카레 소스로 카레 우동까지 만들어 먹을 수 있다.

튀김도 바로바로 튀겨져 나오기 때문에 바삭하고 깔끔하다.


앞으로 도미 인을 애용하게 될 것 같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