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 호텔 월드 라세느(LA SEINE)

 

내가 알고 있는 서울 최고가의 호텔 뷔페

어른이 65,000원에 텐텐이 붙고 둘이 먹는 경우 156,000원이 된다.

가장 비싼 뷔페는 어떨까 싶은 호기심에 일을 저질렀다.

 

롯데 호텔 월드 2층에 위치한 라세느

둘레 여행이라는 남도 미각 축제가 진행중이다.

 

심상치 않은 것 발견

뷔페에서 꿀을 떠다 먹긴 처음이었다.

 

일반적으로 나오는 대게 대신 킹크랩과 불도장

킹크랩은 처음 먹어봤는데 대게에 비해서 굵고 짧아서 발라 먹기 편했다.

 

전 끼니에 미리 샐러드와 과일등을 먹어둬서 뷔페 가서는 먹지 않겠다고 결심했었는데 그냥 먹었다.

 

초밥은 맛보기로 조금만 먹었다. (밥으로 배를 채울수는 없음)

라세느에서는 접시를 용도에 따라 동그란 것, 네모난 것, 작은 것 3개중에서 골라 쓸 수 있다.

 

LA갈비도 있었지만 옆에 양념 갈비가 있는데 LA갈비를 먹을 필요는 없었다.

간장 게장은 밥 없이 먹기엔 짜서 많이 먹을 수 없었고 육회는 조금 달았다.

하지만 자극적인 양념이 되어 있거나 해동이 제대로 안돼서 맛이 안느껴지는 육회들과는 다르다.

 

말이 필요 없는 승리의 랍스터

신혼여행때 먹어본 이후로 두번째다.

등심 구이도 좀 과장해서 전문 고기집 등심맛

전복은 얼마전 제주에서 워낙 잘 먹고온 탓에 대충 먹었다.

 

갓 튀겨져 나온 바삭한 튀김들

 

중식 코너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곳

 

아이스크림도 종류가 다양했다.

일반 아이스크림 4종류에 요거트 아이스크림 4종류

 

케이크와 과자, 떡 같은 것들은 패스하고 과일로 마무리

 

간단 요약

 

[장점]

다른 곳에서는 맛 볼 수 없는 메뉴

같은 메뉴라도 질이 좋음

 

[단점]

후덜덜 가격

물 이외의 음료는 추가 주문(콜라, 사이다가 8,000원 + 텐텐이고 캔으로 제공되며 리필 안된다고 들었음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