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냥 좀 알려진 수제 햄버거집으로 생각했는데

모스 버거와 함께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수제 햄버거 체인점이다.

우리나라에도 무려 2003년부터 들어와있었는데 이제야 알았다니.. -0-

 

슬로우 푸드, 수제 햄버거가 더 좋은 거야 모를 사람이 없겠지만 문제는 가격. ㅋ

하지만 요즘 패스트 푸드 햄버거 가격을 보면 그리 큰 차이도 없다.

 

코엑스점으로 갔는데 왜 있는지 모르겠을 정도로 위치 파악이 안되는 약도만 있는지라 좀 헤맸다.

코엑스몰과 공항 터미널 중간쯤에서 스타벅스를 찾으면 그 옆에 있다.

 

가격은 대부분 3천원대

가장 비싼 클래식 더블 버거는 7천원이 넘는다.

 

이곳의 특별한 음료 유자 소다

종종 유자가 스트로우를 막히게 하는 걸 빼면 괜찮은 것 같다.

 

프레시니스 버거(좌)와 데리야키 버거(우)

사실 광고 사진을 봤을땐 햄버거 높이가 너무 높아서 먹기 힘들겠다 싶었는데

빵도 부드럽고 적당히 눌러서 먹으면 꽉 찬 느낌으로 먹을 수 있다.

베이컨 오믈렛 버거와 치즈 버거 사진은 많이 흔들려서 생략~

 

머쉬룸 스프

 

클래식 더블 버거

누른 다고 한 입에 들어갈 사이즈가 아니다.

고기와 치즈가 두배로 들어간 것 말고는 특별히 다른 점이 안보이니

이 햄버거 맛이 맘에 든다면 클래식 치즈 버거와 다른 햄버거를 먹는게 나을 듯 싶다.

맛이나 양에 비해 먹기가 너무 힘들어서.. ioi

 

세트로 나온 프라이드 포테이토 둘과 추가 주문한 크런치웨지 포테이토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게 굳!

 

내가 코스트코 핫도그랑 비슷하네라고 하니까

비교 불허라고..

실제로 씹히는 느낌부터 다르더라.

 

어니언 링은 양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다.

 

매장 중간중간에 세계 각국의 소스를 모아둔 World Spice 코너가 있는데

마침 교체중 찍은 사진이라 아무 것도 없다.

 

프레쉬니스 버거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쿠폰 이용하면 자주 가도 부담 없을 정도로 만족스러운 것 같다.

프레쉬니스라는 이름 그대로 한 입, 한 입 먹을때마다 신선한 느낌이~

호주 청정육과 매일 새벽에 배달되는 친환경 야채 사용)

올해가 가기 전에 한번쯤 더 갈 듯.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