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神戸ステーキ あおやま (Tor Road Steak Aoyama)

 

우리나라에 한우로 유명한 곳이 있듯 소고기로 유명한 고베에 있는 스테이크집을 찾았다.

한우 이상가는 가격 때문에 아무데서나 함부로 먹는 건 모험이다.

 

가게는 골목에 들어서면 바로 눈에 띈다.

Since 1963

 

보통 다른 고기집들도 점심 메뉴가 따로 있던데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이었다.

물론 우리도 그래서 점심 메뉴로!

 

마침 비가 왔던 날이어서 좀 더 분위기가 있는..

안은 의외로 많이 작다.

기다리는 테이블, 먹는 테이블, 또 하나의 테이블

대략 4팀 정도 되면 앉아서 기다릴 자리도 없다. -0-

일요일이었고 우리가 간 시간이 12:00 여서 마침 손님은 우리뿐이었다.

 

여기가 먹는 테이블

물론 기다리는 테이블은 이것 처럼 크지 않다. (4인용)

스페셜 스테이크 런치(2,950엔)으로 주문했는데

필레(Fillet - 소안심)와 써로인(Sirloin - 소등심)중에 고를 수 있다.

 

셋팅 시작

 

 

소스는 고기가 구워지는 중에 어느 정도 간이 되는지라 굳이 안찍어도 됐다.

처음에만 어떤가 찍어 먹다가 그 이후론 그냥 먹었다.

 

샐러드는 고기랑 천천히 먹고 싶었는데

친구들이 다음 메뉴 나오기전에 다 먹어버리길래 덩달아 먹어버렸다. ㅠㅠ

 

상당히 많이 뿌리셔서 짜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위에 적은 것 처럼 소스를 찍어도, 안찍어도 될 정도였다.

 

야채가 마치 색상을 고려해서 고른듯 화사하다.

 

고기를 굽기 시작하는데

칼 때문인지 아니면 고기가 때문인지 무척 부드럽고 빠르게 썰렸다.

 

밥과 국도 나오고

 

드디어 고기!

우왕 이건 고기가 연해서 샥샥 잘 썰린거였어~ ioi

마치 회로 치면 참치 뱃살을 먹는 기분이랄까?

많지 않은 양까지 한 몫해서 빨리 먹기 아까웠다.

 

조금 더 가까이에서

 

디저트로 난 홍차를 선택

근데 슬슬 손님들이 들어와서 후딱 마시고 나왔다.

어디든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으면 천천히 먹기가 힘든.. -_-a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