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찾아 먹기

푸켓 셋째 날 3식

todal 2010.02.15 22:01

아침은 역시나 뷔페식

 

근처에 있는 오리들은 상당히 적극적이다.

빵조각을 던져주면 서서히 몰리기 시작하는데

 

오리들끼리 싸움도 일어난다. ㅋ

가끔 점프 비슷하게 달려들기도 하니 주의. (외국 꼬마애가 먹이를 주다 기겁하고 도망감)

 

점심은 특별히 정해놓고 간 것이 아니라

센탄에서 여기저기 둘러보다 '후지'라는 일식당에 들어갔다.

태국에서 일식이라니.. ㅋ

 

태국에서 마셨던 수박 주스중 최고!

하지만 이곳은 리필이 안되는 곳. ioi

 

처음 본 치라시스시

룩이 멋지지만 뺏어 먹기 어려운 메뉴다.

 

장어 덮밥에도 신기하게 생긴 별모양 야채가 들어있었다.

 

저녁은 렌터카 운전해주시던 분 추천을 받아서 찾아갔다.

가게 이름을 몇 번이고 되뇌이며 나왔었지만 지금 머리속은 깨끗! -_-/

해안에 붙어 있는 무지하게 큰 식당이었던 것만 기억.

 

다음 날에도 이와 거의 비슷한 게 요리를 먹었다.

태국 대표 요리중 하나인가 보다.

껍질이 딱딱할 것 같지만 집게나 등껍질 말고는 그냥 씹어 먹어도 될 정도다.

카레맛.

 

푸켓에서는 왠만한 식사중에 새우가 빠지는 적이 없을 정도로 흔하지만

크고 제대로 된 새우는 이렇게 별도 요리로도 먹을 수 있다.

나중에 딴 말하는 손님을 위한 방지책인지 주문할 때 g별 가격을 확실하게 확인시키더라.

푸켓에 와서 제일 처음에 먹었다면 완전 맛있게 먹었겠지만

이미 거의 무제한에 가깝게 새우를 먹어왔던 터라 가격대비 양이 너무 적게만 느껴졌다.

'찾아 먹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동면옥 - 진한 국물의 평양냉면  (0) 2010.03.07
무한 리필 '우찌노 카레'  (0) 2010.03.01
푸켓 셋째 날 3식  (0) 2010.02.15
푸켓 둘째 날 3식  (0) 2010.02.09
푸켓 첫째 날 3식  (0) 2010.02.08
특별한 날에 And.you  (0) 2009.12.2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