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찾아 먹기

강릉 중앙시장

todal 2020. 10. 21. 22:11

중앙시장의 인기 있는 가게는 줄을 많이 선다고 해서 조금 이른 시간에 도착했다.


첫 번째는

강릉 중화짬뽕빵

강원 강릉시 금성로13번길 17


'불'이 붙어 있어서 너무 매울까 봐 다른 걸 먹을까 잠시 고민했지만

그래도 짬뽕빵집에서 짬뽕빵을 안 먹을 거면 의미가 없는 것 같아서 결국 주문


고추잡채와 달달한 소보루의 만남 고추잡채 소보루, 무시무시한 비주얼에 비해 무난했던 불짬뽕빵


시장을 빠르게 훑어 보고 점심을 먹으러 성남 칼국수에 갔다.

(칼국수 말고 다른 음식들은 다 포장해서 저녁 때 먹음)


역시 끊임 없이 사람들이 줄을 서는 곳이다.


여름 특선이 있긴 한데 칼국수 말고 다른 걸 먹는 사람은 보지 못했다.

착한 가격


장칼국수


일반 칼국수


장칼국수와 칼국수 모두 양이 넉넉했고 가성비는 확실히 좋다고 봐야 했다.

칼국수 맛의 50%는 겉절이라고 생각하는 입장에서 김치는 좀 아쉽다.


식사 후 배니 닭강정과 어묵 고로케로 나누어 줄을 섰다.


배니 닭강정

공장 돌아가는 것 처럼 쉬지 않고 닭강정이 포장되어 나온다.


매운 맛 선택에 따라 고추 토핑의 양이 달라지는 것 같았다.

다른 것들에 비해 닭강정은 만들자마자 먹었어야 했는데 저녁에 식은 걸 먹으니 좀 딱딱했다.


어묵 고로케는 가장 오래 기다렸던 곳이다.


단팥 어묵 고로케와 주인아저씨의 추천, 땡초 어묵 고로케를 샀는데

일단 어묵의 쫄깃한 식감은 맘에 들었고

단팥은 무난했지만 땡초는... 다 먹지 못했다.

불짬뽕빵이 빨간 매운 맛이라면 땡초 어묵 고로케는 초록 매운 맛인데 우린 초록 매운 맛을 싫어한다.


이 밖에도 먹어보고 싶은 것들이 엄청 많았는데 몇 시간안에 먹을 수가 없어 더 이상 살 수 없었다.

집에서도 가까운 곳에 전통 시장이 있었으면 좋겠다.

'찾아 먹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스트로베리 애비뉴'  (0) 2021.01.31
미슐랭 1스타 '비채나(BICENA)'  (0) 2020.11.17
강릉 중앙시장  (0) 2020.10.21
뉴질랜드 수제버거 '키아오라'  (0) 2020.10.19
Red Crab  (0) 2020.05.06
북방관(北方馆, North)  (0) 2019.11.25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