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름

베이킹 용품

todal 2008. 12. 20. 00:01

이유는 단 하나
내가 좋아하는거 몇 개는 어느 때고 스스로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하자!

이번 목표는 파운드 케이크
전에 온도 조절이 불가능한 미니 오븐 + 마트에서 산 믹스로 대실패를 한 후
오븐을 업그레이드 해놨고
기왕이면 믹스도 직접 만들어보기로 했다.
 

 사실은 믹스를 쓰려고 했는데 검색하다 보니 셋트(DIY?)가 있었다.

 

 2회 분량이라고 하지만 2회 하고도 넉넉한 양.

 

 저 유산지를 언제쯤 다 쓰게 될지.. ㅋ

 

연말에 첫번째 시도를 했었는데 실패했다.

일단 양이 너무 많아서 넘쳐버렸고(1회 분량을 너희들이 파는 용기에 넣었는데 왜!) 그다지 모카맛이 나지 않았다.

그냥 알 수 없는 빵맛..

 

만들다 보니 뭔가 더 필요하다는 생각에 추가 지름~

 

팔 후덜거림을 방지해 줄 핸드믹서

거품기와 반죽기 두 쌍으로 구성되어 있다.

가격대비 성능에 굉장히 만족했다.

 

계량컵은 있는데 저울이 없어서 구입했다.

위에 접시가 금속 같아 보이지만 플라스틱 (낚였음 -_-)

'지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생애 첫 노트북 UL80VT  (0) 2009.12.13
어머 저건 사야해 - FinePix 사상최고의 럭셔리  (0) 2009.07.29
베이킹 용품  (0) 2008.12.20
삼성 싱크마스터 275T+  (0) 2008.06.22
할로겐 전기그릴(린나이 RHG-135HR)  (0) 2007.11.04
Canon EOS 5D  (0) 2006.06.1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