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2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징거더블다운을 두번째 먹었다.

 

외국에서는 이미 정식 메뉴지만

한국에서는 한시적으로 판매해보고 반응이 좋으면 정식 메뉴가 될 수 있다는 소문에 올해 초 한 표를 던졌었다.

그리고 최근에 기간이 2월 28일까지 연장되었다고 해서 다시 한 표..

 

이미 널리 알려진 것 처럼 징거더블다운은 빵 대신 위, 아래가 치킨 통살로 되어있다.

 

모양이 약간 길쭉해서 조금씩 튀어나온 징거더블다운

 

처음 매장에서 먹었을 때는 사진에 나오는 하얀 종이만 있는 상태로 나왔다.

 

통살이다 보니 모양은 매번 유니크하며 당연히 위와 아래도 딱 들어맞지 않는다.

 

사실 솔직하게 말하면 징거더블다운이 꼭 정식 메뉴가 됐으면 하는 마음을 없다.

통살이 마구 땡기는데 징거버거 두 개를 먹기는 부담스러워서 선택하는 경우는 좋겠지만 그래도

1. 먹기 불편하고(손 씻어야 됨)

2. 안그래도 통살의 양념이 위, 아래로 있는데 가운데 치즈와 베이컨까지 있어 확실히 짜다.

 

역시 KFC 최고의 메뉴는 타워버거

댓글
댓글쓰기 폼